신예 싱어송라이터 찬민, 싱글 ‘LAST PARADE’ 발매

 

 

[제이앤엠뉴스] 슈가레코드 소속 주목받는 신예 싱어송라이터 찬민(CHANMIN)이 상반기 발매 예정 EP 선공개 곡이자 첫 싱글 ‘LAST PARADE’를 2월 19일 월요일 정오에 발매한다.

 

찬민은 2022년 4월 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 17세의 나이로 데뷔했다. 작사·작곡·편곡에 믹스마스터까지 셀프 프로듀싱해 발표한 앨범 ‘THEBLUETAPE’의 타이틀 곡 ‘파도’로 유튜브 플레이리스트 등을 통해 소개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올해 상반기 EP 발매를 준비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LAST PARADE는 찬민이 10대의 마지막을 보내는 동안 발표될 EP의 선공개 곡이다. ‘파도’와 마찬가지로 작사·작곡·편곡·연주 전 과정 찬민의 셀프 프로듀싱으로 제작됐다.

 

곡은 ‘끝은 곧 희망이고 새로운 시작’임을 노래한 가사가 인상적이라는 평이다. 찬민은 이 노래에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세상의 흐름에 순순히 몸을 맡길 것 인지’, ‘벼랑 끝에서 무릎 꿇어도 무너지지 않는 사람이 될 것 인지’라고 말한다. 노래는 가사를 통해 찬민의 고뇌를 캔버스에 다양한 색을 붓질한 듯 중의적이고 섬세하면서도 폭넓게 표현한다.

 

LAST PARADE의 사운드는 락킹하면서도 감성적이고 섬세한 구성으로 됐다. 공허한 신디사이저로 시작해서 읊조리는 듯한 보컬, 어그레시브 한 드럼, 기타 사운드가 곡의 중심으로 어우러진다. 노래 후반부 등장하는 인상적인 스트링 섹션은 곡이 끝난 후에도 입가에 맴도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 라인을 그린다.

 

믹싱은 한영애·김연우·모브닝 등 실력파 뮤지션을 담당한 경력이 있는 프로듀서 이은규와 MAMA 어워즈 엔지니어상 수상에 빛나는 감독 고현정이 맡았다. 마스터링은 821사운드가 담당했다.

 

찬민은 이번 싱글 발표를 시작으로 2024년 동안 다양한 음악적 표현을 선보이는 등 자신의 행보에 대한 대중의 기대를 충족할 예정이다.

 

슈가레코드 소개

 

한 스푼의 설탕이 쓴 기운을 가리듯 한 곡의 여운이 지친 이에게 힘이 될 음악을 만든다. 장르 지향점을 넘어서 슈가레코드는 넓은 스펙트럼의 음악을 선보이는 음악 제작사다. 리스너가 펼쳐놓고 고를 수 있도록 다양한 취향의 음악을 제작한다. 하나로 통하는 정서, 편안히 들을 수 있는 멜로디와 어렵지 않은 노랫말로 대중 옆에 가까이 다가간다. 표현 방법의 차이일 뿐 대중들과 하나의 정서로 통할 수 있는 음악을 선보인다. 계속 연결되는 음악 라이브러리, 누군가의 플레이리스트에 이어서 재생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자 한다. 슈가레코드라는 브랜드 네임이 연속성을 가진 음악 라이브러리의 대명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2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