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모던브릿지, 오는 20일 '시간의 시간(JUST DUST)’ 6년만의 음원 발표

한국적인 브릿팝 사운드를 추구하는 밴드 '모던브릿지'가 6년 동안 한층 변화한 모던브릿지만의
브릿팝 사운드를 표방한 곡 '시간의 시간(JUST DUST)’을 20일 정오에 발표한다.

 

제이앤엠뉴스 |  한국적인 브릿팝 사운드를 추구하는 밴드 '모던브릿지'가 6년 동안 한층 변화한 모던브릿지만의 
브릿팝 사운드를 표방한 곡 '시간의 시간(JUST DUST)’을 20일 정오에 발표한다. 


이번 '시간의 시간(JUST DUST)’은 발라드성이 짙은 넘버로 모던브릿지의 4번째 싱글앨범이자 6년만의 신보이다. 

NASA의 유명한 사진 중 하나인 '창백한 푸른점(Pale Blue Dot)'에서 영감을 받아서 만들어졌다.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는 것은 어쩌면 시간 이전의 시간으로부터 온 것이 아닐까, 이런 생각으로 
가사와 전반적인 사운드의 색감, 구성에 1년여의 시간을 쏟아부었다.

 

 

이번 음원은 멤버 '제페(JEPE)'가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아 피아노 파트의 유정훈과 함께 전반적인 편곡을 진행하였으며,
작사에 최나현이 참여하여 보다 완성도 높은 음원이 되었다. 

 

또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의 작업 경험이 많은 기타의 박성범과 베이스의 홍영환이 이름에 걸맞는 연주로, 
JTBC <재벌집 막내아들> ost 'Like a star(별처럼)'의 스트링과 전체적인 편곡을 담당했던 김영재(zero. J)가
스트링으로 참여하였으며 2018년 '모던브릿지'의 첫번째 데뷔싱글 'In The Wind'의 객원보컬이었던 O.T.B와 튠에이드의 
한울이 코러스를 맡아 주었다. 

 

그리고 오랜기간 공석이었던 '모던브릿지’의 보컬에 밴드 네미시스의 노승호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힘을 보탰다. 
초기 데모 음원을 듣고 콜라보를 제안했던 노승호와 오랜 기간 보컬 파트가 공석이었던 '모던브릿지'의 상황이 
잘 맞아 떨어져서 이번 '시간의 시간(JUST DUST)' 음원을 기획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믹스와 마스터링에는 유명 뮤지션들과의 작업 경험이 풍부한 '타이탄 스튜디오'의 오형석 엔지니어, 
'JFS MASTERING'의 성지훈 엔지니어가 참여해 이번 '시간의 시간(JUST DUST)'의 마침표를 찍어주었고 이렇게 완성된 음원은
20일 정오부터 국내외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서비스 될 예정이다. 

 

모던브릿지는 이번 음원을 계기로 6년여 동안 멈춰 있던 음원 발매를 다시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으며 이후로도 
다른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이어간다고 한다.  
과연 어떤 결과물을 내놓을지 앞으로의 음원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2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